YTN

서울의소리 '김건희 7시간 통화' 공개 여부 내일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의소리 '김건희 7시간 통화' 공개 여부 내일 결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자신과의 통화 내용을 방영하지 말라며 낸 가처분 신청 결론이 내일 내려집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오늘(20일) 오후 김 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상대로 낸 방영·배포금지 가처분신청 사건 심문기일을 연 뒤 양측으로부터 추가 자료를 제출받아 내일 결론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한 시간 넘게 진행된 심문에서 김 씨 측은 정치적 공작에 의해 얻게 된 녹취 파일은 헌법상 표현의 자유와 언론·출판의 자유 보장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녹취 파일 내용은 사적 대화에 불과해 국민의 알 권리 대상인 공적 관심사가 아니고, 해당 기자가 김 씨에게 특정 답변을 유도하면서 김 씨의 진의와 다른 부분이 있어 유포할 경우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서울의소리 측은 김 씨의 가처분 신청이 언론의 자유 침해와 사전 검열에 해당한다며 허위 사실이 포함됐다면 녹취 파일 공개 후 민·형사상 책임을 물으면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사적 대화에 불과하다는 김 씨 측 주장에 대해선 김 씨에 대한 호칭을 사모님으로 하고 싶었지만, 본인이 누님으로 불러달라고 했다며 사적 대화로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