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투표 너무 어려워요"...발달장애인 '차별 구제' 소송 제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발달장애인과 장애 인권단체가 "투표가 너무 어렵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차별 구제 청구소송을 냈습니다.

장애인을 위해 이해하기 쉬운 선거공보물과 그림투표용지를 제공하라고 요구한 건데요.

발달장애 당사자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경인 / 피플퍼스트 서울센터 활동가]
(투표소를 찾아갔더니) 여기가 아니라고 다른 곳으로 가야 한다면서 투표소 이름만 달랑 알려주었습니다. (공보물을 봐도) 공약이나 문법, 순서가 바뀌기도 해서 발달장애인들이 후보자가 어떤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지 명확하게 알기 어려웠습니다.

[임종운 / 성동 '마을이 신나는 장애인야학' 활동가]
투표 종이를 (봐도) 모르니까, 아무나 막 찍으니까. 거기다 사진을 찍어서 넣어주면 좋겠고요. 우리 대통령 투표할 때도 그렇게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