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학원·마트·영화관 방역패스 해제..."위험도 낮은 시설부터"

실시간 주요뉴스

백화점·대형마트 내 식당·카페는 방역패스 적용
독서실·스터디카페에서 음식 섭취 불가
PC방은 식사 매출 차지하는 비중 높아 취식 허용
[앵커]
내일부터 독서실과 대형마트, 학원, 영화관 등 마스크를 항상 쓸 수 있고 침방울 배출 가능성이 작은 6종 시설에서 방역패스 적용이 해제됩니다.

다만,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서는 방역패스가 계속 유지됩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방역패스 적용을 해제하기로 한 시설은 대형 마트와 보습학원, 독서실, 영화관, 박물관 등입니다.

전체 방역패스 적용시설 115만 개 가운데 11.7%가 해제됩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 정부는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가능하고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해제할 계획입니다.]

방역패스를 확대했던 지난해 12월에 비해 유행 규모가 감소하고 의료 여력이 커져 위험도가 낮은 시설의 방역패스 적용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또 법원의 상반된 판결로 서울 지역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방역패스가 해제되고 다른 시도는 유지하게 되는 등 혼선의 정비도 시급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백화점과 마트 내 식당과 카페는 방역패스가 적용되고, 시식이나 시음 제한은 유지했습니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등에서도 음식을 먹을 수 없습니다.

일반 보습학원은 방역패스 해제 대상이지만 관악기, 노래, 연기학원 등은 마스크 착용이 어렵거나 침방울 생성이 많아 방역패스를 그대로 유지합니다.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등 감염 위험도가 높은 11종의 시설은 방역패스가 계속 유지됩니다.

다만 PC방의 경우 식사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방역패스를 적용하되 음식 섭취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취식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방역패스를 해제하는 것보다는, 취식을 칸막이 있는 경우 허용을 하면서 방역패스를 유지하는 것이 조금 더 합리적 결정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방역패스 완화는 방역과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된 한시적인 조치라며, 방역 상황이 악화하면 언제든 다시 강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