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물 천지' 불법 개 사육장 적발...보상 위해 '알박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 남양주시에서 불법으로 운영돼오던 개 사육장이 동물단체와 지자체 단속에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불법 사육장들은 애완견 판매를 위한 번식이나 개발 보상을 노린 '알박기' 용도로 운영돼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대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 남양주시 일패동에 있는 야산 초입부에 동물 단체 회원 30여 명이 모였습니다.

불법 강아지 번식장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구출하기 위해서입니다.

현장을 방문한 지자체 공무원들과 함께 내부 진입을 시도해보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남양주시청 동물복지팀 관계자 : 일단 선생님 저희 말을 들어보세요. (선생이고 XX이고. 저 사람들 틀려먹었어 말하는 게.) 일단 동물 단체 민원을 받고 왔기 때문에 어르신. (민원이고 XX이고, 그니깐 시간 여유를 조금 주면 바로….)]

1시간여 대치 끝에 사육장 문이 열리자 처참한 내부 상황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녹슨 철장 안에 몰티즈, 푸들 등 소형 반려 견종이 갇혀 있고 사육장 안은 온통 오물 천지입니다.

사방에서 악취가 진동합니다.

철장 곳곳에 거미줄이 쳐있고 안에 갇혀 있는 강아지들 모두 관리가 전혀 안 된 모습입니다.

뒷문을 열고 나가자 이번엔 다른 이웃이 운영하는 불법 사육장 2동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역시 사육 환경은 극도로 열악합니다.

왜 애완 견종들을 기르는지 묻자 예상치 못한 답변이 돌아옵니다.

강아지를 좋아해서 기르다 보니 자연스레 개체 수가 늘었다면서, 지금은 신도시 개발 보상을 위해 사육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른바 '알박기'인 셈입니다.

[불법 개 사육주 : 나는 내가 원래 처음부터 개를 좋아해서 내가 키우기 시작했는데 못 파니깐 숫자가 늘 수밖에 없잖아요. 그리고 지금은 뜻하지 않게 3기 신도시 됐으니깐 보상이라도 얼마 받을까 싶어서 그래서 나 (개발이) 빨리 됐으면 좋겠어.]

단속을 통해 적발된 불법 사육장은 모두 4개 동.

애완 종 160여 마리가 구조됐습니다.

모두 동물보호법이 규정하고 있는 사육·관리 의무 위반, 동물 학대에 해당합니다.

동물 보호 단체는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시 일대에 개발 보상이나 판매를 노린 불법 사육장이 더 있을 거로 보고 구조 활동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함형선 / 동물구조단체 '위액트' 대표 : 이곳을 찾아오면서도 주변에 불법으로 운영되는 그런 개 농장을 오늘만 해도 두 군데나 봤거든요. 그래서 1차로 여기 있는 아이들을 구조를 마치고….]

남양주시는 건축법과 개발제한구역법 위반 사항에 대해 행정 처분 절차에 착수하고, 동물 학대 행위가 추가 확인되면 고발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대겸입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