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희대·서울대·한국외대 학생 3명 오미크론 확진...대학가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확진자, 30명 규모 대면 수업 참석
학교 도서관도 세 차례 방문…확진자 나온 강의만 중단
경희대·서울대·한국외대 학생 3명 오미크론 확인
확진자들, ’국내 첫 오미크론’ 교회 방문…대학가 비상
[앵커]
서울에 있는 대학 세 곳에서 학생이 1명씩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들은 방역조치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한국외국어대학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에서 나온 확진자가 오미크론 변이에 걸린 것이 확인됐는데, 학교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제가 나온 곳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수업을 들은 사회과학대학 건물입니다.

외부인 출입을 금지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는데요.

지난달 29일 확진자와 교직원 포함 30명이 여기서 대면 수업을 했습니다.

해당 강의 말고는 모두 정상 진행하고 있는데요.

확진자는 지난 1일까지 세 차례 학교 도서관도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곳 말고도 서울대, 경희대에서 한 명씩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장 유전체 분석을 해 봤더니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최종 확인된 건데요.

확진 학생 세 명은 지난달 28일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서 열린 외국인 학생 프로그램에 참석했습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목사 부부가 있는 교회인데요.

대학가는 비상에 걸렸습니다.

이곳 한국외대는 내일(8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캠퍼스와 글로벌 캠퍼스 내 모든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11일까지 도서관은 수용 인원 30% 수준으로 축소 운영하고, 로비와 그룹 학습실 운영은 중단됩니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검사를 받은 학생과 교직원은 169명입니다.

경희대 확진자는 비대면 수업만 들었고 기숙사 1인실을 사용했는데요.

학교 측은 선제 대응 차원에서 기숙사 같은 층에 사는 학생들이 PCR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서울대에서 나온 확진자는 대면 강의를 수강했지만, 결석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수업 방침은 지금대로 유지하고 기숙사 안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었던 학생들은 전원 PCR 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