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장동 4인방' 재판 시작...정영학만 혐의 인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윗선·로비 수사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는 가운데, 이미 재판에 넘겨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 이른바 '핵심 4인방'의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수사 초기부터 녹취록 등 자료를 제출하며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했던 정영학 회계사만 혐의를 인정하면서, 치열한 법정공방을 예고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동규, 김만배, 남욱, 정영학 등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의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지난 9월 말 검찰 대장동 전담수사팀이 꾸려진 지 2달여 만에 법정 다툼이 시작된 겁니다.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는 공판준비기일이었지만,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유일하게 법정에 나왔습니다.

구속 상태로 하늘색 수의를 입고 나온 유 전 본부장에게 재판부가 발언 기회를 주기도 했지만, 유 전 본부장은 변호인과 협의해 진술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측 역시 아직 수사기록을 열람조차 못 했다며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은 나중에 밝히겠다고 언급했습니다.

반면,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했던 정영학 회계사 측은 다른 피고인들과 입장이 달라 낙인 찍힐까 두려움이 있다면서도,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의 진실이 드러나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는데, 앞으로 재판 주요 쟁점 가운데 하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핵심인물들이 녹취록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는 모습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는 겁니다.

[김국일 / 유동규 측 변호인 : 아직 저희가 기록을 못 본 상태니까 오늘 답변 드릴 게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오늘 재판에선 녹취록 얘기 있었는데 다들 부인하는 입장이잖아요? 신빙성을요?) 죄송해요.]

첫 재판이 40분 만에 끝난 가운데 재판부는 오는 24일 한 차례 더 준비기일을 열어 향후 증거조사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다만, 이날 김만배 씨 측은 검토해야 할 자료가 방대한데 검찰이 기소 이후에도 계속 소환조사를 해 어려움이 있었다며, 방어권 행사를 위해 충분한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에 이득을 몰아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 그만큼 손해를 끼쳤다며 배임 혐의 등으로 지난 10월 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배임 액수가 1,800억 대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은 배임 공범 혐의 등을 적용해 추가 기소했습니다.

가장 먼저 기소된 유 전 본부장의 구속기한은 내년 4월로, 그 전에 1심 판단이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