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확진 산모, 호흡곤란 상태서 무사히 출산...아이는 '음성'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실신,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에 실려 와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한 40대 산모가 3주 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

6일 한양대병원은 임신 28주 차 산모 A(41) 씨가 지난달 11일부터 가래를 동반한 기침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중 증상이 심해졌다고 했다. 이후 A 씨는 14일 새벽 실신해 한양대병원 권역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하자마자 음압격리 병실로 옮겨졌다.

급성 호흡곤란증후군의 진행과 산소요구량 증가로 산모의 안전한 치료와 태아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제왕절개를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신속하게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15일 진행된 제왕절개 수술엔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 마취통증의학과, 응급의학과 등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28주 미숙아 출산에 성공했다.

대개 임신 37주 미만에 태어난 아이를 미숙아 또는 이른둥이라고 부른다.

수술을 집도한 산부인과 최중섭 교수는 "태아가 28주밖에 안 된 미숙아여서 수술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지만, 산모의 산소포화도가 점점 감소해 기도 삽관을 결정해야 할 정도로 위급한 상황이었다"며 "숙련된 전문 의료진들이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하고도 훌륭한 팀워크를 발휘해 산모와 태아 모두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모는 건강하게 퇴원한 만큼, 미숙아도 건강하게 자라서 퇴원할 수 있을 때까지 의료진 모두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28주 미숙아로 태어난 아이는 체중 1.48kg의 남자아이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미숙아여서 현재는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머무르고 있다.



YTN PLUS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