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대학가도 오미크론 의심 사례 잇따라..."변이 여부 확인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주요 대학에서도 오미크론 의심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인 목사 부부가 있는 인천의 교회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데요.

방역 당국은 현재 이들의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라며 이르면 내일 오전쯤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혜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한국외국어대학교에 다니는 외국인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학생은 지난 주말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인 목사 부부가 있는 인천의 한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학생을 오미크론 의심 사례로 분류하고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 학생은 지난달 29일 30명과 함께 대면 수업을 들었고,

또 30일 도서관을 두 차례 방문한 데 이어 1일에도 같은 도서관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학교 측은 대면 수업을 함께 듣거나 동선이 겹치는 학생 16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권고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의심 사례는 서울대학교와 경희대학교에서도 나왔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 국적 학생이 지난 주말 같은 교회를 방문한 겁니다.

잇따라 의심 사례가 나오면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발 오미크론 감염이 서울 대학가를 중심으로도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김우주 /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대학생들은 활동 범위가 넓지 않습니까. 또 증상이 심하지 않고 가볍거나 무증상이니까 많이 접촉했을 거고. 사실은 지금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고….]

방역 당국은 변이 검사를 서두르고 있다면서, 이르면 6일 오전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