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상회복 4주간 '일단 멈춤'...인원제한·방역패스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일(6일)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도권은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허용됩니다.

그동안 유흥시설 등에 국한해 적용됐던 방역 패스가 식당과 카페로 확대 적용되는데요,

영화관이나 독서실 등은 방역패스 없으면 입장이 불가능합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렵게 시작됐던 일상으로의 회복이 4주간 일단 멈춤에 들어갑니다.

우선 사적 모임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까지만 허용됩니다.

사적 모임 인원에서 허용되는 백신 미접종자는 4명에서 1명으로 줄어듭니다.

미접종자의 경우 2명 이상 사적 모임은 금지됩니다.

[김경우 /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정부에서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이라고 하더라도 우리가 좀 더 적극적으로 국민들께서 자체적으로 불필요한 약속이나 모임은 취소하거나 연기하시는 것이 필요하실 것 같습니다.]

그동안 유흥시설 등에 한정했던 방역 패스도 대폭 확대 적용됩니다.

노래방과 목욕탕, 실내체육시설 등에 적용되던 게 식당과 카페, 영화관, 독서실 등으로 확대됩니다.

정부는 내년 1월 2일까지 앞으로 4주 동안 이번 조치를 시행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방역 패스 적용 확대로 빚어질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12일까지 일주일간 계도 기간을 갖기로 했습니다.

또 내년 2월부터는 성인 위주로 적용하던 방역패스 대상에 만12~18세 청소년도 포함됩니다.

정부는 고령층과 청소년층신규 환자가 크게 늘고 있는 만큼 집단감염을 방지하고 면역력 제고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지난 3일) : 12~18세까지의 청소년도 방역패스가 적용됩니다. 18세 이하의 확진자는 현재 2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최근 4주간의 발생은 성인보다 더 높습니다.]

하지만 방역 패스가 없는 학생은 학원이나 독서실을 이용할 수 없게끔 돼 있어서 접종 강요 논란과 함께 학생과 학부모들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