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밀치고, 귀 잡아당기고"...2살배기 학대한 어린이집 교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 파주에 있는 어린이집 보육 교사가 2살 원아를 상습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아이를 밀치거나 귀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 장면이 CCTV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파주 어린이집 CCTV 화면입니다.

난데없이 아이 턱을 잡는 보육교사, 힘껏 뒤로 밀쳐버립니다.

이어 아이 가슴팍을 수저통으로 찌릅니다.

누운 아이 얼굴을 붙잡기도 하는데 아이는 괴로워하며 발버둥 칩니다.

2살 아이를 학대한 건 40대 교사 A 씨.

"선생님이 무섭다"는 아이 말에 부모는 즉각 CCTV를 확인했습니다.

최근 석 달 동안 학대 의심 장면이 200건에 달했습니다.

CCTV가 없는 사각지대로 아이를 데려가는 모습도 자주 목격됐다고 합니다.

부모는 교사가 아이를 CCTV가 없는 조리실로 종종 데려갔다고 설명합니다.

아이가 가지 않겠다며 울며불며 떼를 썼다는데 거기서도 폭행이 있었을 거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아이 혼자 힘든 걸 견뎌왔을 거란 생각에 부모는 억장이 무너집니다.

[아동학대 피해 아동 엄마 : 보호받아야 할 아이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학대로 고통을 받고 그 상처는….]

A 씨는 부모들에게 아이를 때린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파주시청 판단은 달랐습니다.

학대 사실을 확인하고 보육교사 자격정지 2년 처분을 내렸습니다.

[파주시청 관계자 : 아동보호 전문기관이랑 CCTV를 보고 나서 바로 업무 배제 조치를 해서 아동학대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자격정지 처분했습니다.]

경찰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6개월 치 CCTV 영상을 분석하면서 상습폭행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원아들도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