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의료노조 "홍남기 아들 특실 입원은 특혜...진상 밝혀야"

실시간 주요뉴스

의료인 노조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아들의 서울대병원 특실 입원은 특혜라고 거듭 주장하면서, 병원 측의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오늘 서울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 부총리 아들이 하루 사용료만 70만 원이 넘는 서울대병원 특실에 입원한 건 명백히 특혜라고 비판했습니다.

노조는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응급실은 물론 일반병상도 부족해 중증 환자도 돌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서울대병원이 공공병원 역할을 포기했다고 꼬집었습니다.

노조는 이어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직접 이번 의혹의 진상을 설명하고, 홍 부총리는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한 뒤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홍 부총리 아들은 지난달 24일 고열과 다리 감염 증상을 보여 서울대병원 특실에 입원했고, 이 과정에 김연수 원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아들이 걱정돼 친분이 있는 김연수 원장과 통화하긴 했지만, 특실 입원은 병실 사용료가 높아 비었던 곳에 들어간 것뿐이라며 특혜 의혹에 선을 그었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