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애인단체 기습 시위...출근길 지하철·버스 운행 지연

실시간 주요뉴스

장애인 단체가 이동권 증진을 요구하며 출근 시간대 벌인 기습 시위로 서울 도심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회원들은 오늘 아침 7시 50분부터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과 공덕역에서 기습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이 전동차에 타고 출입문이 못 닫히게 하는 방식으로 운행을 방해하면서, 천호역 방면 열차 운행이 40여 분간 멈췄고 반대 방향은 지연 운행됐습니다.

또 참가자 일부가 지상인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도 마포대교 방향 도로를 막고 기습 시위를 벌이면서, 한때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참가자들은 기습 시위에서 지하철 엘리베이터 설치를 완성하고 저상버스 도입을 의무화하는 등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위를 마친 참가자들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택 부근으로 이동해 '장애인 이동권 보장' 예산 반영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