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내도 '오미크론 변이'에 뚫렸다...40대 부부 포함 5명 확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국내 첫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40대 부부와 지인 등 모두 5명인데요.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정부는 국내 전파를 최대한 막기 위해 입국하는 확진자 전체로 변이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모두 5명입니다.

당초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던 40대 부부와 30대 지인 1명.

여기에다 해외에서 입국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습니다.

40대 부부의 지인과 추가로 확인된 여성 2명은 백신 미접종자로 전해졌습니다.

애초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던 40대 부부 등 3명 외에 2명이 추가 확진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확산 가능성을 놓고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40대 부부는 백신 접종 완료자로 자가격리 면제 대상인 만큼, 확진 판정 전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주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면역 회피 기전이 더 장착된 것도 확실해 보이긴 합니다만, 치명률이 더 높다는 증거는 없고, 치명률 저하가 있다면 우려할 만한 수준의 바이러스는 아니라고 봅니다.]

오미크론이 국내 방역 망도 뚫고 상륙하면서 정부는 우선 모든 해외입국 확진자에 대해 오미크론 변이 여부를 검사하기로 했습니다.

또, 앞으로 2주간 모든 내·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열흘간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나이지리아를 방역강화·위험·격리면제제외 국가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YTN 김현우입니다.



YTN 김현우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