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 최다 확진 가능성 커..."사적 모임 축소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상회복을 시행한 지 한 달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최대 규모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정부는 방역 강화를 위해 사적 모임 규모를 줄이는 방안 등을 검토 중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도(30일) 전국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경찰관 9명이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광주에선 시내버스 기사가 확진되며 버스 운행이 일부 줄어듭니다.

어젯밤(30일) 9시 기준 전국 신규 확진자 수는 같은 시간대 최다 수준인 3천857명이었습니다.

이런 추세로 볼 때 오늘(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천 명을 훌쩍 넘겨 역대 최다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하루 최다 확진자 수는 지난달 24일 4천115명이었습니다.

이후 3천 명대 후반에서 4천 명대 초반을 오갔는데, 최근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규모는 3천700명 정도입니다.

지난 7월 초에 시작된 4차 대유행이 다섯 달 가까이 이어지는 가운데,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한 달 동안 최다 확진자 기록이 계속 바뀌고 있는 겁니다.

정부는 확산세에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를 유보하고 4주 동안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또, 방역 강화를 위해 사적 모임 규모를 줄이는 방안 등도 검토 중입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금주에 일상회복위원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고 좀 사회적 조치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할 필요가 있을지를 결정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지금의 일상회복 1단계를 계속 유지할지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