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나이지리아 방문한 부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부부인데, 접촉한 지인도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돼 유전체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한 범부처 대응팀을 꾸리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나왔죠.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부부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나이지리아에 방문한 뒤 지난 24일 오후에 입국한 40대 부부입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늘(30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부부 확진자가 오미크론 변이로 의심돼 현재 전장 유전체 검사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결과는 내일(1일) 저녁 늦게 나올 예정입니다.

역학 조사 결과 이들 부부는 지난달 모더나 접종을 마치고 이번 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습니다.

24일 귀국 후 PCR 검사를 받았고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공항에서 자택까지 오는 걸 도운 지인과 동거가족 등 모두 2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이 가운데 지인 역시 오미크론 변이로 의심돼 추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오미크론 변이 의심 부부와 항공기를 함께 탄 탑승자들에 대해서도 추적 관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범부처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키트 개발을 서두르고, 관련 방역전략을 신속히 시행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 2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