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환경부,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 실시

실시간 주요뉴스

환경부,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 실시
재활용률이 16%에 불과한 종이팩의 재활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가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을 실시합니다.

환경부는 다음 달부터 경기 남양주시와 부천시, 화성시, 그리고 세종시 내 66개 공동주택 단지 6만4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전국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사업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부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을 위해 일반팩과 멸균팩을 구분해 투입할 수 있는 종이팩 전용수거함과 봉투를 배부하기로 했습니다.

종이팩은 고품질의 펄프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화장지의 좋은 원료가 될 수 있지만, 재활용률은 16%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환경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파지 재활용 비용은 낮추고 재활용제품의 품질은 높이면서 종이팩 자체의 재활용률도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