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단지 왜 넣어"...70대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점주에 비난 쇄도

실시간 주요뉴스

한 미용실 점주가 전단지를 넣었단 이유로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린 일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판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점주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지를 넣은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고 요구하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난색을 보이던 할머니는 경찰관이 출동하자 놀라서 무릎을 꿇고 점주에게 빌었고, 경찰이 할머니를 일으켜 세워 상황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일은 최근 한 유튜버가 당시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알려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점주는 블로그에 글을 올려 모든 사실을 인정한다고 밝히고, 무릎 꿇린 할머니에게도 직접 연락해서 사죄했다고 말했습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