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노총 산하 노조 2만 명 총궐기...경찰 "엄중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도심·여의도 경찰 임시검문…"집회 차단"
서울 도심 곳곳 집회…민주노총 2만 명 집회
본 집회 차도 점거 등 우려…"교통불편 예상"
종로·여의도 일대 버스·지하철 운행 변경 가능
[앵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오늘 오후 서울 도심에서 2만 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진행합니다.

노조는 경찰의 집회 차단을 우려해 정확한 집회 장소를 알리지 않았는데, 경찰은 엄중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우 기자!

[기자]
네, 서울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네, 주말을 맞아 대규모 집회가 예고되면서 경찰이 오전부터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고요?

[기자]
네,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이른 시간부터 광화문 일대에는 경찰들이 배치돼 있습니다.

길목마다 설치된 임시검문소에선 경찰들이 집회 참가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요.

집회에 쓰이는 방송 장비나 스크린이 실린 차량, 집회 참가 목적 차량을 찾아 돌려보내기 위해섭니다.

경찰은 이곳 광화문 일대 도심권과 여의도를 위주로 임시검문소를 운영합니다.

주말을 맞아 도심 곳곳에서 탄핵반발단체를 포함한 여러 단체의 집회가 예고돼 있습니다.

오늘 가장 큰 규모로 예정된 집회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측이 진행하는 총궐기 대회입니다.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2만 명이 모이는 총궐기 본 대회를 예고했습니다.

그동안 방역을 이유로 집회를 막았던 정부에 노동 기본권 확대 등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알리기 위해서입니다.

정확한 집회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경찰이 사전에 집회를 차단하는 것을 우려해서입니다.

본 대회 이전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엔 공공운수노조 산하 노조 4곳이 각각 사전 집회를 여는데요.

화물연대는 내년이면 일몰제로 사라지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우체국 노조는 집배원 인원 감축을 철회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본 집회에선 2주 전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당시 시위대가 차도를 점거했을 때처럼 교통혼잡이 예상됩니다.

경찰은 사직로나 세종대로, 국회대로와 여의대로를 통과하는 버스를 우회시키거나 지하철을 무정차 통과시킬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집회 시간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