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곽상도·박영수 소환 일정 조율...'윗선' 수사도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 인사로 지목된 곽상도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김만배 씨 일당을 재판에 넘긴 뒤 윗선·로비 의혹을 향해 수사 방향을 옮기는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인사들 가운데선 곽상도·박영수, 두 명이 먼저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요?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최근 곽상도 전 의원, 그리고 박영수 전 특검 측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에 담긴 것으로 알려진 '50억 클럽' 의혹 당사자들입니다.

곽상도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앞두고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김만배 씨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측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 대가로 곽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취업하고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고 보고 곽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앞서 아들 곽 씨를 두 차례 불러 조사했고, 지난 17일 곽 전 의원 자택과 하나은행 등을 압수수색 한 뒤 자료 분석에 주력해왔습니다.

과거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했던 박영수 전 특검은 딸도 화천대유에서 일하며 대장동 아파트를 특혜 분양받았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습니다.

인척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가 김만배 씨에게서 받은 백억 원도 박 전 특검과 관련 있는지 확인해야 할 부분입니다.

박 전 특검은 또 대장동 사업 초기 민영개발 시행사 측에 천억 원대 부산저축은행 대출을 불법으로 알선한 브로커 조 모 씨의 변호인도 맡아,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실 수사 의혹에도 연관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받습니다.

지난 22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핵심인물들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수사의 무게추를 '윗선·로비' 의혹으로 옮기는 모습입니다.

그제 임승민 당시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검찰은 조만간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사퇴 외압 의혹 등에 얽혀 있는 정진상 민주당 선대위 부실장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