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친누나 살해 뒤 시신 버린 20대, 2심도 징역 30년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친누나 살해 뒤 시신 버린 20대, 2심도 징역 30년 선고

2021년 11월 26일 09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친누나 살해 뒤 시신 버린 20대, 2심도 징역 30년 선고
친누나를 살해한 뒤 시신을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살인과 시신 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27살 A 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를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해 진심으로 참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 1심의 형량이 너무 무겁거나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가출과 과소비 등 행실을 지적하는 친누나를 흉기로 살해한 뒤 섬의 농수로에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