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심석희, 일부러 충돌했나?..."새로운 영상 보니 고의 없더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고의 충돌 의혹 등을 두고 빙상연맹 조사단이 출범한 지 한 달 째입니다.

당사자들 조사는 모두 마쳤는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베이징동계올림픽에는 갈 수 있는 건지, 조은지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조사위원회가 지난 한 달간 집중적으로 살핀 건, 평창올림픽 여자 1,000m 결승전, 이른바 고의 충돌 의혹입니다.

심석희가 추월하던 최민정을 일부러 밀었느냐가 핵심.

조사위는 공개된 중계방송 외에 스포츠정책과학원이 자체 촬영한 다양한 각도의 여섯 가지 영상으로 사건 당사자뿐 아니라, 국제심판 등 경기인들에게 자문받았습니다.

'고의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받은 한 경기인은 YTN에 새로운 각도에서 찍은 느린 영상을 보니, 심석희가 이탈리아 폰타나와 부딪힌 여파로 얼떨결에 밀려나 최민정 상체 뒤쪽을 건드렸다며, 일부러 민 건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평창올림픽 전후로 심석희가 고의 충돌을 암시하는, 이른바 '브래드버리를 만들자'는 메시지를 코치와 주고받은 정황은 고려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대상으로 추려진 다섯 명 모두 면담을 마쳤는데,

첫 타자 최민정은 심리적 충격과 고통을 호소했고, 심석희는 동료 욕설은 사과하면서도 충돌 고의성은 부인,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조재범 전 코치는 지난 15일 짧은 접견을 마친 뒤, 짜맞추기식 형식적 조사라고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위 관계자는 YTN에 고의성은 영상만으로 판단하는 게 아니라며, 종합적으로 결론을 도출하는 게 본인들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빙상연맹은 관련 의혹이 보도된 이후, 심석희를 대표팀에서 분리 조치해 이번 주말 끝나는 4차 월드컵까지 출전을 보류했습니다.

'세계 최강'으로 군림했던 여자대표팀은 그사이 최민정이 부상 등으로 주춤하고, 김지유가 골절로 이탈하는 등 전력 약화가 뚜렷합니다.

선수촌을 나온 심석희가 개인훈련에 매진하는 가운데, 베이징올림픽에 갈 수 있을지, 조사위원회는 이르면 다음 달 초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