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 정인이 양부모 항소심 선고...檢, 사형 구형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정인이 양부모 항소심 선고...檢, 사형 구형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하고, 이를 방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모의 항소심 선고가 오늘(26일) 내려집니다.

서울고등법원은 오늘 오전 정인이 양모 장 모 씨와 양부 안 모 씨에 대한 2심 선고기일을 엽니다.

검찰은 1심 때와 마찬가지로 양모에게는 사형을, 양부에게는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지난 5일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장 씨는 자신이 한 짓은 입에 담기에도 역겹고 엽기적이었다며 모든 잘못을 인정했고 안 씨도 자신의 무책임함으로 세상을 떠난 아이에게 용서를 빈다고 진술했습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인정되고 장 씨의 반인륜적 반사회적 범죄에 많은 사람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장 씨에게는 무기징역을, 학대를 방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남편 안 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