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데이팅 앱 해킹해 회원 정보 유포한 20대 구속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유명 데이팅 앱을 해킹해 회원 정보를 빼돌리고 유포한 해커가 구속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공갈 등 혐의로 26살 남성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지난 9월 말, 국내 유명 데이팅 앱 서버에 침입해 회원 13만여 명의 사진과 재산, 직업 인증자료 등 개인정보를 취득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회원 정보를 유포하겠다며 피해 업체 측에 가상자산 25억 원을 요구하고 국내외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회원 21명의 개인정보를 유포한 혐의도 받습니다.

경찰은 피해 업체의 서버 로그 기록과 해커가 발송한 협박 이메일 등을 분석해 A 씨의 신원을 특정하고 지난 18일 체포했습니다.

A 씨는 독학으로 IT 기술을 습득한 뒤 개발자로 근무했는데, 해킹대회에서 수상할 정도의 해킹 실력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유출된 회원 정보 가운데 연예인 등 유명인의 정보는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와 피해 업체 등을 상대로 추가 유출 혐의가 있는지를 수사할 방침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