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윤석열 목포 만찬 누가 계산했나?...횟집 사장에 물어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 10일, 광주에서 사과 발언 뒤 목포에서 전직 시의원들과 민어회 만찬을 연 윤석열 후보.

자신의 젊은 시절 호남 방문 추억을 풀어놓으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모습인데요.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우리 윤 후보님 위하여 그러면 같이 하시면 되겠습니다. 윤 후보님, 위하여~! 위하여!!) 감사합니다. 제가 80년대 20대 때, 친구들하고 홍도, 흑산도….]

하지만 사과하러 가서 폭탄주가 웬 말이냐는 지적에 이어, 이번엔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관건은 식사 비용을 누가 계산했는지 여부.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 식사비를 전직 목포시의원 이광래 씨가 계산했다며 선거법 위반 혐의로 윤 후보를 고발했습니다.

37만 원이 찍힌 영수증이 그 근거입니다.

[이용빈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추가로 식사를 제공받은 것도 한 중대한 문제입니다.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소지가 다분합니다. 법을 공부하고 검찰총장까지 하셨던 분이 법에 어긋날 행위를 저질렀다니 기가 찰 노릇입니다.]

이에 윤 후보 측도 며칠 뒤 7만7천 원이 찍힌 영수증을 공개했는데요.

윤 후보가 자신과 수행원들의 식사비용을 따로 결제한 증거라며, 민주당 주장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맞섰습니다.

하지만 윤 후보 측이 제시한 영수증은 수행원들의 밥값에 불과하다는 지역 언론의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정거배 / 뉴스인전남 기자 : 그러니까 김병민 대변인께서 주장하신 제시하는 증거는 1층에 윤석열 후보와는 별도로 수행원들이 먹은 식사비에 대한 영수증을 제시한 것입니다. 2층에 전 목포시 의원들이랑 같이 식사한 것은 37만 원인데 이건 이광래 전 목포시의원이 카드로 계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같은 식당에서 결제한 서로 다른 두 개의 영수증.

이 전 시의원이 제시한 영수증의 계산 시점은 저녁 8시 21분, 윤 후보 측이 제시한 영수증은 이보다 10여 분 늦은 8시 32분입니다.

이 전 의원이 먼저 37만 원을 계산한 10분 뒤에 윤 후보 측이 따로 7만7천 원을 냈다는 건데, 그렇다면 윤 후보의 식대는 이중 어디에 포함된 걸까?

횟집 사장에게 문의했더니, 다른 대답이 돌아옵니다.

"윤 후보가 직접 결제하지는 않았고, 1층에서 식사한 수행원이 계산했다."

"1층과 2층 식사 비용 따로 계산했어야 했는데, 경황이 없어 중복 결제했다."

윤 후보가 동석한 위층과 수행원들이 식사한 아래층 식대를 합친 게 37만이고 이를 모두 이 전 의원이 결제했는데, 윤 후보 캠프 관계자가 윤 후보와 수행원들의 식대 7만7천 원을 또 계산했다는 주장입니다.

한 마디로 '중복 결제'됐다는 겁니다.

하지만 아직 어느 쪽에도 중복 결제된 돈을 돌려주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만일 횟집 사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런 경우 윤 후보는 선거법 위반은 없는 걸까?

[승재현 / 변호사·형사정책연구원 : 그 두 가지를 더해서 가격 비교를 하시면 되죠. 이들이 먹은 가격 3명 수행원, 그리고 위에서 나온 가격의 n 분의 1을 더해서 이 7만7천 범위에 들어가느냐 안 들어가느냐가 중요하겠죠. 그게 이 범위 안에 들어오면 문제가 없는 것이고, 이 범위보다 그 범위가 크다면 그 큰 범위만큼이 기부를 받았다고 볼 수 있는 거겠죠.]

논란이 일자,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조사를 진행했는데, 여당이 고발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내면서 조사 진행 상황을 검찰로 넘겼습니다.

[강은미 / 전남 선거관리위원회 공보계장 : 우리 지역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모임 실제 개최 여부 등 관련 정황을 파악해서 향후 수사 시에 참고하시라고 서울 중앙지검에 수사 자료를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어떻게 결론을 내릴까요?

뉴스가 있는 저녁, 김자양 PD입니다.

YTN 김자양 (kimjy020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