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틀째 2천 명대 예상..."확진자 증가 대비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틀째 2천 명대 예상..."확진자 증가 대비해야"

2021년 10월 29일 02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젯밤 9시까지 국내 코로나19 환자 1,930명 발생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 연속 2천 명 넘길 듯
수도권이 전체의 77.1% 차지하며 유행 주도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20일 만에 다시 2천 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오늘 0시 기준으로도 이틀째 2천 명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 당국은 거리 두기 완화로 방역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이동량까지 늘면서 확진자가 폭증할 수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밤 9시까지 집계된 코로나19 환자는 1930명.

이에따라 24일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2천백 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어제도 비슷한 수치를 보이며 이틀 연속 2천 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 738명, 경기 618명 등 수도권이 1,488명으로 전체의 77.1%를 차지하며 유행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증가세는 다음 주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다소 이완되면서 모임과 이동량이 증가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최근에 사회적 거리두기도 일부 완화하고, 또 사람 간 접촉이나 이런 게 많아지는 것들도 유행 증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자리잡으면서 백신의 효과가 떨어진 점도 유행 증가의 한 원인으로 꼽힙니다

특히 당국은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에 외국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각종 행사와 모임을 통해 감염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을 우려합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 겨울철을 고려했을 때는 분명히 앞으로 더 늘 가능성이 많거든요. 그리고 또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의 3분의 1은 감염 경로를 모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코로나19가 곁에 있다 생각하시고 절대 대규모 회식은 하시면 안 될 것 같고요.]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감염자 급증은 막고 있지만, 접종 완료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돌파 감염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방역을 완화하면서 다음 달 중순부터 12월까지는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식사 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쓰고 환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