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정영학 측근' 회계사 조사...김만배 영장 재청구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어제 정영학 회계사의 측근으로 알려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전략사업실장 김 모 회계사를 불러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화천대유 세력에 특혜를 주고 성남시 측에 손해를 끼쳤다는 배임 혐의를 보강 조사한 것으로 보이는데,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 청구 시점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어제 조사를 받았다는 김 모 회계사, 어떤 인물입니까?

[기자]
김 회계사는 대장동 개발 당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산하에 만든 전략사업실 실장으로 근무하며 사업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당시 전략사업실은 이익 배분을 비롯한 대장동 개발 사업 설계를 맡은 핵심 부서로 꼽힙니다.

김 회계사는 유 전 본부장 재직 시절 채용됐고,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한때 같은 회계법인에서 일해 정 회계사가 심은 인물로도 지목됐습니다.

어제 검찰에 출석해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는데, 유 전 본부장의 공소장에 담지 못한 배임 혐의에 관한 보강 수사가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당시 유 전 본부장 밑에서 대장동 사업자 심사에 직접 참여했던 정 모 변호사의 경우, 최근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 전 본부장과 공모해 화천대유 세력에게 특혜를 주고, 자금세탁용 회사로 지목된 유원홀딩스 대표로서, 남욱 변호사에게서 투자금 명목으로 뇌물 35억 원을 받아 전달한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화천대유 세력의 뇌물 혐의도 계속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유 전 본부장에 대한 이른바 '7백억 약정' 의혹에 곽상도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 원의 대가성 등을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틀 전에는 김만배 씨에게서 백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박영수 전 특검의 인척,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와 남욱 변호사를 대질 조사하며 화천대유 자금 흐름을 집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으로 보강 수사를 마치고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최근 새로운 뇌관으로 떠오른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의 사퇴 외압 의혹 사건도 전담수사팀에 배당됐습니다.

유동규 전 본부장 측은 물론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롯한 당시 성남시 윗선까지 줄줄이 고발된 사건입니다.

황 전 사장은 앞서 유한기 전 개발사업본부장과 나눈 녹취 파일을 공개하며 성남시 측의 사퇴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성남시청 감사관실에도 갔었다고 주장해 황 전 사장을 찍어내려고 감사관실까지 동원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다만 황 전 사장은 앞서 YTN 취재진 질의에 감사관을 만나보니 아무것도 아니었다며 감사관실 방문은 사퇴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당시 황 전 사장은 사기 혐의로 고발돼 재판을 받고 있었던 사실도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건설사를 상대로 우즈베키스탄 공사 수주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3억5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였는데, 퇴임 뒤 대법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유죄 판결을 확정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