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경찰, '개발 불가 땅 판매' 기획부동산 그룹 수사...피해액 2,500억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경찰, '개발 불가 땅 판매' 기획부동산 그룹 수사...피해액 2,500억

2021년 10월 27일 04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도심 속 야생 동식물 서식지로 '절대 보전 구역'인 비오톱 1등급 토지 등을 개발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부동산 업체에 대해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7월부터 기획부동산업체 A 사의 계열사 네 곳의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A 사는 동식물 보전구역이나 개발제한구역 등 개발이 어려운 토지에 대해 '미공개 개발 정보를 알고 있다'고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파악된 피해자는 3천여 명, 피해 금액은 2,5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사는 토지의 문제점이나 투자 위험성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다며, 경찰 수사는 기획부동산에 대한 편견 때문에 악의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계열사 대표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가 법원에서 기각되자 피해 사례를 추가 조사한 뒤 영장을 재신청할 방침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