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檢,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동결'...김만배·남욱 영장 곧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을 마음대로 쓰지 못하도록 강제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등 주요 피의자 소환도 이어갔는데, 곧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부터 재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를 동시에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를 앞두고 관련자들의 엇갈린 진술을 맞추는 등 혐의 보강에 나선 겁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 (어제 박영수 전 특검 딸 참고인 조사 했는데 화천대유 관련 특혜 있었나요?) 없었습니다.]

[남 욱 /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 : (혐의 자체에 대해 전혀 할 말이 없으세요?) 죄송합니다.]

앞서 검찰은 김 씨가 성남시에 최소 천백억 원대 손해를 끼치고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뇌물 5억 원을 줬다는 혐의 등을 구체적으로 입증하지 못해 영장이 기각되면서 체면을 구겼습니다.

이 때문에 영장 재청구를 앞두고선 김 씨 등이 유 전 본부장에게 7백억 원대 뇌물을 약속했다는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 공소장에 적시한 대로, 구체적으로 지급 방법까지 논의하는 등 실체가 있는 범죄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또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으로 받은 50억 원도 김 씨의 뇌물 혐의에 다시 적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법원은 최근 검찰이 곽 의원 부자를 상대로 청구한 기소전 추징 보전을 받아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받은 50억 원을 뇌물로 볼 여지가 상당하다며,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 곽 의원 부자가 마음대로 쓰지 못하도록 동결 조치를 한 겁니다.

대상은 곽 의원 아들 명의 은행 계좌 10개로 현재 남아 있는 것뿐만 아니라 앞으로 입금될 돈을 합친 금액입니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에 필요한 문화재 발굴 관련 편의를 봐준 대가로 곽 의원 측에 50억 원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흘러들어 간 것으로 의심하고 앞서 곽 의원 아들 자택과 문화재청 등을 압수수색하기도 했습니다.

곽 의원 아들이 이미 한 차례 검찰에 출석한 데다 추징보전까지 이뤄지면서 곽 의원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이 연일 핵심 관계자들을 소환하며 김 씨에 대한 막판 혐의 다지기에 들어간 가운데, '700억 약정'의 공범으로 지목된 남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도 조만간 청구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