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화천대유 근무' 박영수 前 특검 딸 참고인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 직원으로 근무했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어제(25일) 오후 박 전 특검의 딸 박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박 씨를 상대로 화천대유 입사 배경과 대장지구 아파트 분양 경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씨는 지난 6월 화천대유가 보유한 아파트 1채를 분양받았는데, 원래 분양가는 7억∼8억 원대였으나 현재 시세는 15억 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박 전 특검 측은 잔여 세대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추가입주자 공고 등 공개된 절차를 통해 누구나 청약할 수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2016년 화천대유에 입사해 최근까지 근무하고, 현재 퇴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