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사흘 만에 김만배 재소환...조만간 영장 재청구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사흘 만에 다시 불러 조사합니다.

검찰은 이번 주 안에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론짓는 동시에,

재판에 넘겨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배임 등에 대한 혐의 입증에도 주력할 방침입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오늘 김만배 씨가 다시 소환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오늘 오전에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조사 이후 3일 만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긴 뒤 첫 소환이기도 합니다.

조금 전 출석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됐습니다.

검찰의 김 씨 재소환은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추가 조사 차원입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기면서 작성한 공소장엔 김 씨의 이름도 여러 차례 등장합니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과 이익 배분 과정에서 화천대유에 특혜를 주는 대가로 김 씨가 7백억 원을 주기로 약속했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돈을 건네는 방법을 4가지 방향으로 구체적으로 논의한 내용까지 담겨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씨 조사를 통해 뇌물을 건네기로 약속한 경위와 전후 사정, 대가로 받게 된 특혜에 대해 따져 물어 혐의를 세밀하게 다듬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조만간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법원은 지난 14일, 뇌물공여약속과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이 청구했던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당시 구속의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이유를 밝혀 검찰의 부실 수사 논란이 제기되면서 제대로 체면을 구겼습니다.

이후 김오수 검찰총장은 지난 1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 씨 구속영장 재청구는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수사팀에서 당연히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 영장 재청구 준비와 함께,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 입증을 위한 추가 조사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곽상도 의원 부자의 50억 원 등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 역시 계속해나갈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우철희입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