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檢, 성남시장실 압수수색...뒷북 수사 비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사업 추진 당시 시장이었던 이재명 지사를 겨냥한 수사가 본격화됐다는 관측도 나오는데, 뒷북 압수수색이란 비판도 제기됩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당시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관련 결재 서류나 직원 업무일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15일 이후 5차례나 진행됐는데, 시장실까지 대상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 주체는 성남도시개발공사지만, 사업 인허가 권한을 가진 곳은 성남시입니다.

이 때문에 당시 시장으로 최종 결재권자였던 이재명 지사의 관여 여부나 책임 소재를 따지기 위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 지사와 측근들에 대한 조사도 시간문제란 전망이 나옵니다.

특히, 검찰이 성남시청 첫 압수수색 이후 주로 시청 서버를 압수수색 하며, 직원들 이메일이나 전자결재 내역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온 상황이라, 이 과정에서 유의미한 단서를 포착해 시장실까지 압수수색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다만 이 지사가 시장 시절 생산한 자료들이 얼마나 남아있을지는 미지수인 데다, 수사 착수 20여 일이 지나 이뤄진 뒷북 압수수색이라, 관련 자료가 이미 폐기됐을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