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감소세..."겨울·항체저하·일상회복은 위험요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전날보다 130명 줄면서 수요일 발생 기준으로 15주 만에 처음으로 천500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유행 확산세도 주춤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건당국은 앞으로 추운 날씨와 접종자의 면역도 저하, 일상회복으로 인한 방역 긴장감 완화가 위험 요소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0명 줄어 1,441명입니다.

수요일 발생 기준으로 4차 대유행 초반인 7월 둘째 주 이후 15주 만에 처음으로 신규 환자가 천500명 아래로 내려온 것입니다.

수요일을 고비로 신규 환자가 크게 늘어나 주말까지 급증세가 이어지는 패턴이 반복됐는데 이번 주는 확실히 확산세가 주춤한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유행 규모도 점진적 감소세를 나타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위험 요인이 여전히 남아 있어 안심하기엔 이르다고 경고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코로나 발생에 유리한 동절기 그리고 독감이라든지 다른 호흡기 감염병이 같이 유행할 수 있는 겨울철을 맞습니다. 또한, 접종 일정상 앞서서 접종받은 분들의 면역도가 서서히 내려가고 있는 중이기도 합니다.]

여기에 백신 미접종자를 통해 유행이 확산할 수 있고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경우 방역긴장감이 일시에 이완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전문가들도 싱가포르나 영국 등 사례에서 보듯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경우 확진자 규모는 급증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 지금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진행됨에 따라서 위드 코로나로 가게 되면 분명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정해진 바이고 거기에 따라 확진자가 분명히 늘어날 것은 당연한 사실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당국은 다만 방역상황이 현재 수준보다 악화해도 이달 말 일일 신규 확진자는 1,400명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일상회복에 접어든 다음 달 말에도 천6백 명 안팎을 오르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당국은 이 같은 낙관적인 예측이 적중하려면 국민들의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와 방역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