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웅 녹취록 '저희·윤석열'이 키워드...김진욱 "떳떳하게 출석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증거로 지목된 김웅 의원의 통화녹음이 공개됐지만, 당사자는 당시 상황이 여전히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윤석열 검찰'과의 연관성은 일축하고 있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떳떳하면 출석해서 밝히라고 공개적으로 응수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김웅 / 국민의힘 의원 (지난해 4월 3일 조성은 통화) :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만들어서 일단 보내드릴게요.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 요 고발장, 요 건 관련해서 저는 쏙 빠져야 하는데….]

김웅·조성은 통화녹음에 등장하는 '저희'와 '윤석열'은 고발 사주 의혹의 주체가 윤석열 검찰이 아니냐는 의심을 더욱 짙게 하는 핵심 단어입니다.

김웅 의원은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달라질 게 없다면서도, '저희'가 검찰은 아닌 것 같다고 했습니다.

[김웅 / 국민의힘 의원 (어제) : 저희라는 말에 대해서 자꾸 이야기하는데 제가 기억하는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언급한 것도 괜한 시빗거리를 만들지 않으려는 차원이었을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김웅 / 국민의힘 의원 (어제) : 검찰의 이런 시빗거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니까 그런 걸 좀 차단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내가 나가는 건 좋지 않겠다, 이런 맥락에서….]

하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콕 짚어 검찰은 아닌 것 같다는 근거가 무엇인지는 명확히 말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보자 조성은 씨에게 고발장이 전달되는 과정에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 검사가 어떤 식으로든 관여했다는 수사기관 판단에도 아무 입장이 없습니다.

공수처는 김 의원과 손 검사, 나아가 당시 대검 수뇌부와의 연결고리를 찾고자 지난해 채널A 강요미수 의혹 보도 직후 윤 전 총장이 측근들과 어떤 논의를 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최근 채널A 사건 감찰·수사 방해 의혹을 징계사유로 인정한 윤 전 총장 판결문을 분석하고,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을 추가 입건한 것도 당시 야당에 고발을 사주할 동기가 있었는지 확인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달 국회 대정부질문) : 4월 1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이 전화 통화 12회, 한동훈 검사장, 대검 대변인,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카톡방에서 45회나 대화를 나눕니다.]

연루된 당사자들은 법적 대응을 시사하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김진욱 공수처장은 떳떳하면 나와서 조사받으라고 응수했습니다.

[김진욱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국회 국정감사) : 핵심적인 사건 관계인들이 대부분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분들입니다. 공인입니다. 무관하다고 하는 분은 출석해서 떳떳하게 무관함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손준성 보냄'이 찍힌 고발장을 전달하며 언급한 저희가 '윤석열 검찰'은 아니라는 김웅 의원 앞에 공수처가 어떤 물증을 제시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