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남욱 석방 당일 '핵심 4인방' 동시 소환...대질 여부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오늘 새벽 풀려난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석방 당일 곧바로 불러 조사합니다.

앞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포함해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정영학 회계사도 동시에 소환하면서, 대장동 의혹 핵심 4인방의 대질조사 여부도 주목됩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오늘 새벽 체포됐던 남욱 변호사가 석방됐는데, 검찰이 곧바로 핵심 4인방을 동시에 부른다고요?

[기자]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 새벽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남욱 변호사를 오후에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체포시한인 48시간 안에 충분히 조사하지 못했고, 진술 내용 등을 더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일단 풀어줬는데 석방 당일 곧바로 다시 소환하는 겁니다.

이와 별도로 검찰은 엿새 전 구속영장이 기각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도 다시 불렀습니다.

김만배 씨는 조금 전인 1시 15분쯤 검찰청사에 출석해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에 들어가서 소명하겠다는 짧은 답만 남겼습니다.

다만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인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에게 전달된 백억 원은 정상적인 거래라고 말했습니다.

또 오후 소환 대상에는 어젯밤 법원의 구속적부심사에서 기각 결정을 받은 유동규 전 본부장과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뒤 이른바 '핵심 4인방'이 동시에 소환되는 건 처음입니다.

[앵커]
핵심 4인방의 동시 소환은 처음인데, 혹시 대질 조사도 진행될까요?

[기자]
검찰은 구체적인 조사 방식에 대해서는 함구했습니다.

하지만 김만배 씨 영장 기각과 남욱 변호사 석방 등으로 검찰 수사가 미진했던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핵심 4인방을 동시에 부른 건 의미가 작지 않습니다.

앞선 조사 과정에서 이들의 진술이 계속 엇갈렸던 만큼, 대질 조사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관측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 등이 공모해 이미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이익의 25%, 7백억 원을 주기로 약속하고, 그 대가로 사업자 선정이나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등 특혜를 받아 성남시에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에 등장하는 '350억 로비설'이나 '50억 클럽' 등 정관계 로비 의혹의 진상을 밝혀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단 어제 법원에서 구속이 적법하다고 결론 난 유동규 전 본부장부터 재판에 넘길 방침입니다.

구속적부심이 진행되면서 애초 오늘 끝날 예정이었던 유 전 본부장의 구속기한은 이틀 더 늘어났습니다.

이어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와 남욱 변호사의 신병 처리 방향 등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