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물맛이 이상해" 사무실 생수병 물 마신 직원 2명 쓰러져...직장 동료, 극단적 선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양재동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직원 두 명이 쓰러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국과수에 성분 분석이 의뢰된 가운데 동료 직원 한 명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급차에서 내린 구조대원들이 분주하게 사무실 건물로 들어갑니다.

곧 남성 한 명이 들것에 실려 내려오고, 뒤를 따르는 여성이 같이 구급차에 올라탑니다.

이들은 사무실에 있던 생수병 물을 마시고는 "물맛이 이상하다"라는 말을 남긴 뒤 그대로 쓰러졌습니다.

[출동 구급대원 : 의식을 잃으셨다고 했는데 도착 때는 회복된 상태였어요. 그 생수가 냄새나 색깔이 이상했다고 느끼지는 못했거든요.]

30대 여성 직원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곧 퇴원했지만, 40대 남성은 의식을 잃은 채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사 측 신고를 받고 뒤늦게 출동한 과학수사팀은 현장에 있던 생수통 3개를 챙겨갔습니다.

경찰은 어떤 성분 때문에 직원들이 쓰러졌는지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생수병의 성분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문제의 생수병을 누가 사무실에 놔뒀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 : (사무실 안에 CCTV가 없나요?) 네 그렇습니다. 계속 수사 중. 그것까지만 확인합시다.]

그런데 경찰이 조사를 진행하던 회사 직원 1명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직원이 생수병 사건과 관련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