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부터 16~17살 접종 시작..."주말쯤 국민 70% 완료 전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18일)부터 16세와 17세 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방역 당국이 목표로 한 전 국민 70% 백신 접종은 이번 주말쯤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백신 접종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서울 마포구에 있는 위탁의료기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16살 이상 미성년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데 현장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이곳 병원은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는데요,

이곳에선 오늘 하루 18~49살 일반인 등 40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을 예정입니다.

오늘부터 이곳과 같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소아·청소년에 대한 화이자 접종이 시작됩니다.

대상은 먼저 사전 예약을 받은 16~17살 청소년인데요,

어제(17일) 0시 기준 16∼17살 청소년의 접종 예약률은 55%를 넘어섰습니다.

12~15살 소아·청소년은 오늘 밤 8시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4주 동안 예약을 받는데요,

실제 접종은 다음 달 1일부터로, 마찬가지로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소아·청소년 접종은 본인이나 보호자의 동의가 있어야 하고, 보호자가 접종할 때 함께 올 수 없는 경우 접종 동의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합니다.

임신부에 대한 백신 접종도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접종 물량은 모더나나 화이자로, 어제(17일) 0시 기준 임신부 접종 예약자는 2천 568명입니다.

지금까지 전체 인구의 78.7%가 1차 접종을 마쳤고, 접종 완료율은 64.6%인데요,

지금 접종 속도라면 정부가 목표로 한 국민 70% 접종 완료를 이번 주말쯤 달성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집단 감염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데 수도권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주말과 휴일 검사 건수가 줄면서 신규 확진자 숫자는 감소했지만, 수도권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랐습니다.

경기 남양주시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도 늘었습니다.

병원에선 지난 9일 종사자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누적 환자가 78명에 달합니다.

집단감염이 나왔던 시기에 간병인 한 명이 확진 사실을 숨기고 근무한 것이 확인돼 방역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동작구의 아파트에선 어제까지 6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주민이 53명으로 여러 동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파트 공용 엘리베이터를 통해 전파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종로구 시장에선 지난 6일 이후 55명이 확진돼 치료를 받고 있고, 경기 연천군 군부대에서는 군인 45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마포구 위탁의료기관에서 YTN 황보혜경 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