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2021년 10월 17일 17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하면서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관련 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할 때 영장에 위례신도시 공공주택 신축사업 관련 자료도 압수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유 전 본부장이 위례신도시 개발 민간사업자 정 모 씨로부터 3억 원을 받은 혐의도 포함했습니다.

위례자산관리 대주주인 정 씨는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을 진행했으며, 이후 사업 수익 150억 원 분배를 놓고 다툼을 벌인 인물입니다.

이처럼 대장동 의혹 주요 인물들이 위례신도시 사업과도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검찰은 해당 사업에서 발생한 금전 거래나 사업 진행 과정을 추적하며 대장동 의혹과의 연결 고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그제(1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 도시주택국과 교육문화체육국 등을 압수수색 해 대장동 개발 사업 인·허가 관련 문건과 전자결재 내역 등을 확보했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