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0월 한파'에 롱패딩·핫팩까지..."갑자기 겨울이네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갑작스러운 추위에 시민들은 두꺼운 겨울옷을 꺼내입었습니다.

17년 만에 서울에 내려진 10월 한파 특보에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던 밤거리를 신준명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토요일 밤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서울 연남동 거리.

갑작스레 찾아온 추위에 시민들은 롱패딩을 꺼내 입고, 두 손엔 핫팩까지 챙겼습니다.

[이인지 / 김포시 사우동 : 0도가 된다고 해서 진짜 되나 싶었는데 이렇게 추울 줄 몰랐어요. 패딩 입고 나올 걸 싶기도 하고.]

아직 가을인데 추워 봐야 얼마나 추울까, 가벼운 옷차림으로 외출한 시민은 생각지 못한 추위에 당황한 모습입니다.

[이홍표 / 경기 광주시 오포읍 : 너무 갑자기 날씨가 변해서 옷도 가볍게 차려입었는데 갑작스럽네요. 너무 추워요.]

서울 홍대 앞 포장마차엔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 찾아온 시민들로 때아닌 문전성시를 이뤘습니다.

[이길준 / 서울 신길동 :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서…갑자기 추워져서 당황스럽기도 했는데 빨리 추워진 김에 겨울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이맘때면 가을밤 정취를 느끼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여야 할 한강공원.

하지만 선선한 바람 대신 칼바람이 불면서 평소와 달리 한산한 모습입니다.

이렇게 두꺼운 패딩 점퍼를 입고 나왔는데도 차가운 강바람이 그대로 느껴지는데요,

지금이 10월 중순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최용재 / 경기 김포시 장기동 : 저는 가을을 되게 좋아하는데 너무 빨리 지나간 거 같아서 아쉽고 겨울 대비해서 따뜻하게 입고 다녀야겠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첫 얼음이 얼 것으로 예측되는 이번 추위는 내일 오전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