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을 날씨에 나들이객 몰린 서울대공원...일상 회복 기대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다음 달부터 시행될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야외 나들이에 나서는 분들이 많습니다.

쌀쌀해진 날씨에도 유원지나 공원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네, 과천 서울대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동물원을 찾는 나들이객들이 많이 보이네요?

[기자]
오후 들어서 이용객들은 더욱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가족 단위로 함께 나들이 나온 시민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띄는데요.

동물들도 보고, 사진도 함께 찍으면서 각자 추억을 만드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간만에 아이와 함께 나들이 나온 가족 이야기 들어보시죠.

[김성걸 /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 :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다닌 지가 오래돼서 아기가 동화책으로만 동물을 보고 찾아서 직접 보여주려고 했습니다. 많이 다니고 싶긴 해요, (그동안) 못 다녔으니까.]

최근 이곳을 찾는 이용객 수도 늘어나 지난주 토요일엔 만3천여 명이 방문했습니다.

이렇게 나들이객들이 몰리다 보니 방역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데요.

우선 하루 입장객 수를 수용 가능 인원의 30%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또, 15분마다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에 관한 안내방송을 하고, 보행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한 방향 걷기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대공원의 명소이기도 한 동물원 입장도 비대면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출입구에서 관람객들이 개별적으로 교통카드나 QR코드를 찍은 뒤 바로 입장해 혼잡도를 줄이겠다는 의도입니다.

다만, 감염 우려로 실내 전시관과 식물원 같은 실내 공간은 관람이 불가합니다.

[앵커]
하지만 곳곳에서 수도권 집단 감염은 여전하죠?

[기자]
네, 우리가 자주 생활하는 공간에서 일상 속 감염은 여전합니다.

서울 동작구 아파트에서는 지난 1일 거주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집단 감염으로 번져 6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여러 개 동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데 공용엘리베이터를 사용하다 보니 감염이 더욱 번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연속 천 명대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건 고무적입니다.

여기에 전 국민 대비 백신 접종 완료율도 63.9%를 기록하면서 정부가 목표치로 삼은 70% 접종 완료율에 6.1% 포인트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르면 다음 주 안에 70% 접종 완료를 달성하고 다음 달 초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2주 동안 유행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입니다.

자칫 긴장감이 지나치게 풀어지지 않도록 개인 방역에 더욱 신경 써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