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천대유 사내이사 출석 통보...'곽상도 아들 50억' 고발건 배당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화천대유 사내이사 출석 통보...'곽상도 아들 50억' 고발건 배당

2021년 09월 28일 18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자산관리업체 화천대유를 수사하는 경찰이 사내이사 이 모 씨에 대해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어제(28일)는 대주주 김만배 씨를 불러 12시간 넘게 조사했는데, 회삿돈 473억 원을 빌려 아직 갚지 않은 경위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천대유 특혜 의혹과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의혹 사건도 수사부서에 배당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홍민기 기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어제 경찰 조사를 받았죠?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오전 10시쯤,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최대 주주인 김만배 씨가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했습니다.

금융정보분석원이 화천대유의 자금 인출이 수상하다고 경찰에 통보한 지 다섯 달 만인데요.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 씨는 논란이 불거져 송구하다면서도 불법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장기 대여금 명목으로 빌린 회삿돈 473억 원은 모두 운영비로만 사용했고 9월부터 갚을 계획이었다는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 저는 현재 가지고 있는 건 없고 사업을 시작하면서 빌려온 많은 돈들은 전부 운영비로 쓰였습니다. 계좌에 다 나와 있고요….]

또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데 대해서는 업무 중 당한 산업재해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근로복지공단은 곽 의원의 아들이나 화천대유 측이 산업재해를 신청한 이력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곽 씨의 퇴직금 50억 원은 산업재해와 무관하다고 밝혔는데요.

밤 10시 반쯤, 열두 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씨는 산재 신청은 없었지만, 중대재해가 있었던 거라고 다시 밝혔습니다.

또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와는 따로 만난 적이 없고, 하나은행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된 것도 최우량 은행이라 선택한 거라고 일축했습니다.

종일 이어진 조사에서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에서 넘겨받은 거래 내역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화천대유에서 26억 8천만 원을 빌렸다가 갚고, 다른 경영진과 함께 12억 원을 빌린 이성문 대표도 조사한 경찰은 두 사람의 행위가 횡령과 배임 혐의에 해당하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경찰이 화천대유와 관련된 다른 인물에게 소환을 통보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경찰이 현재 들여다보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의 관계자는 모두 세 명인데요.

앞서 이성문 대표는 지난 4월 이후 한 차례 조사를 마쳤고, 대주주 김만배 씨도 어제 불러 조사했습니다.

내사 대상 가운데 다른 한 명은 화천대유의 사내이사이자 자회사 천화동인 1호 대표인 이 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이 씨에게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고, 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이 씨가 화천대유 감사를 지내면서 회계처리 과정을 잘 알았을 거라고 보고, 이 씨를 불러 자금 흐름 등을 확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이 씨가 지난 17대 국회에서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정치권과 연결 고리 등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시민단체가 고발한 화천대유 특혜 의혹과 곽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 원 관련 의혹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에 배당했습니다.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인 용산경찰서와 서울경찰청 수사 인력들도 경기남부청으로 보내 수사를 지원한단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