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분기 접종계획 오후 발표...백신 접종간격 단축으로 속도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4분기 접종계획 오후 발표...백신 접종간격 단축으로 속도전

2021년 09월 27일 10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울 양천구 예방접종센터 접종 시작…910명 예정
2차 접종자 337명…대부분 18∼49살 접종 대상자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 74.2%
'1차 80%' 접종률 높이기 위해 미 접종자 참여 관건
[앵커]
백신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오늘 오후 4분기 접종 세부 계획이 발표됩니다.

정부는 1차 접종률 80%를 달성하기 위해 백신 접종 간격을 단축하고 그간 접종하지 않았던 미 접종자에 대한 접종을 시작하는 등 접종률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네, 서울 양천구 예방접종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상황 설명해주시죠.

[기자]
이곳은 오전 9시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는데요.

오늘 하루 이곳에서 백신을 맞는 사람은 모두 910명입니다.

이 가운데 2차 접종자는 3분의 1 정도인 337명인데요.

대부분 18살에서 49살 사이 접종 대상자입니다.

추석 연휴 잠시 주춤했던 백신 접종률이 다시 속도가 붙으면서 지금까지 전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74.2%로 집계됐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성인 80% 이상, 고령층의 경우 90% 이상이 접종을 마치는 것을 집단면역 형성 조건으로 제시했는데요.

이런 이유에서 미 접종자, 그러니까 백신을 예약하지 않는 사람들의 참여를 끌어내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먼저, 다음 달부터 화이자와 모더나 같은 mRNA 백신의 접종 간격을 단축하기로 했고요.

또, 접종 완료 후 백신을 또 맞는 '부스터샷' 도입과 12∼17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도 접종하기로 했는데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오늘 발표될 예정입니다.

특히 소아·청소년 예방접종과 관련해 학부모들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오늘 오후 2시 10분 설명회를 열기로 했는데요.

이번 설명회는 학생과 보호자들에게 받은 사전 질의와 1339 콜센터로 자주 들어온 문의를 취합해 소아 청소년 전문의와 정부 당국자가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앵커]
방역 당국이 이렇게 백신 접종에 열을 올리는 건 수도권 내 확산세 때문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주말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상 처음으로 3천 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등 상황은 여전히 좋지 못합니다.

특히 연휴 여파가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도 않아 감염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우선 시장을 중심으로 한 확산세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과 중부시장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하면서, 누적 확진자가 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는 697명, 중부시장 관련 확진자는 258명으로 대부분 종사자들로 파악됐습니다.

현재 서울시는 두 시장에 각각 지난 9일, 23일부터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종사자들만 업무에 복귀하도록 했습니다.

순천향대병원에서는 지난 17일, 병동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열흘 만에 누적 확진자가 60명을 넘겼습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데다 '돌파 감염'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인천 옹진군 관련 확진자도 더 늘어났는데요.

지난 18일 여객선 승객이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관련 감염자가 94명까지 불어났습니다.

대합실이나 여객선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감염은 인근 덕적도와 자월도, 백령도 등 섬 내부 주민에게까지 번졌습니다.

이렇게 확진자가 빠르게 늘면서 역학조사와 방역 대응도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데요.

지난 13일부터 최근 2주간 방역 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가운데 38.7%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습니다.

해당 비율은 지난 24일 38%를 기록한 뒤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양천구 예방접종센터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