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순천향대병원 확진자 20명 돌파 감염...델타 변이도 검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0명이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했는데도 감염된 '돌파 감염' 환자가 20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확진자들에게서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도 검출돼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수도권 집단 감염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순천향대 서울병원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집단감염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병원은 오후에도 환자와 차량이 드나드는 등 진료가 정상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확진자들이 머무는 병동만이 코호트 격리 조치에 들어갔는데요,

이곳에서 처음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7일입니다.

지금까지 모두 47명이 감염됐는데, 병원 직원이나 의료진이 37명으로 대부분입니다.

환자와 보호자 등 2천5백여 명에 대한 1차 전수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만 검체 채취 결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습니다.

또 서울시는 확진자 가운데 20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는데도 감염된 '돌파 감염'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가 19명, 나머지 1명은 모더나 접종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초구에 있는 서울성모병원에서도 지난 1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모두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호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같은 병실과 옆 병실 환자 등으로 번졌는데, 아직 추가로 나온 확진자는 없습니다.

감염된 병원 직원 2명은 백신을 2차까지 맞은 상태라 역시 돌파 감염 사례로 추정됩니다.

병원 측은 의료진과 환자, 가족 등 430여 명을 선제검사하고, 확진자가 나온 병동을 코호트 격리 조치했습니다.

[앵커]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또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는데요, 수도권 집단 감염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수도권 전통시장 확산세가 눈에 띄게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선 어제 하루에만 90명이 넘는 종사자가 확진됐습니다.

지난달 3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561명이 집단감염된 겁니다.

종사자들이 시식이나 흡연, 식사를 같이하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이 어려웠던 것이 주된 감염요인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23일까지 시장 안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음성 확인자만 근무할 수 있게 했습니다.

중구 중부시장 관련 확진자도 밤사이 또 늘어서, 서울시 기준 224명이 됐습니다.

역학 조사 결과 시장 안에 있는 화장실을 함께 쓰고 점포가 붙어 있는 구조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연휴로 이동량이 늘면서 관련 확진도 잇따랐는데요,

인천 옹진군에서는 지난 18일 여객선 터미널을 이용한 사람들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면서 부근 섬 주민으로도 번졌습니다.

지자체 집계 결과 자월도와 덕적도 등 3개 섬 주민 5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밖에도 서울 강서구 외국인사무소와 관련해서 외국인 20명이 감염됐고, 경기 이천시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선 원생 12명을 포함해 24명이 확진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연휴 이후 확진자가 급증한 만큼 유행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는데요,

이런 가운데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었던 가족 모임 가능 인원이 어제 종료되면서 오늘부터는 최대 6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순천향대 서울병원에서 YTN 황보혜경 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