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로 넘어간 화천대유 의혹..."추석 이후 본격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제기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관련해 검찰이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팀 배당을 앞두고 있습니다.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을 들여다보고 있는 경찰과 함께, 추석 이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과 신생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를 두고 연일 특혜 의혹이 쏟아지자,

이 지사 측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 19일) :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 라고 이재명 후보에게 뒤집어씌우고 흑색선전을 한 것에 대해선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고발장을 접수한 검찰은 추석이 끝난 뒤 수사팀을 배당할 방침입니다.

고발된 혐의는 공직선거법 위반이지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게 우선입니다.

수사 과정에서 도시 개발 인허가와 배당금 설계 등 사업 전반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공문을 받아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을 내사하고 있는 경찰도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 모 씨와 이성문 대표의 2019년 금융 거래에서 비정상적 흐름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겁니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현재 대장동 특혜 의혹을 염두에 두고 금융정보분석원에서 정보를 전달한 게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대표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사건은 회사와 자신 사이의 '채무, 채권 관계'라며 경찰에 출석해 이를 충실히 소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별개로 성남시민 9명은 화천대유에 거액의 대장동 개발이익을 배당한 시행사 '성남의뜰'의 행위는 위법하다며, 배당 무효 소송을 내는 등 특혜의혹을 둘러싼 파문이 번지고 있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