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야 고속도로서 헤맨 치매노인, 18시간 만에 가족 품에

실시간 주요뉴스

늦은 밤 고속도로 위를 위태롭게 헤매던 70대 치매 노인이 실종 18시간 만에 경찰관에게 구조돼 가족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17일 새벽 1시쯤 한 노인이 경부고속도로를 걷고 있다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서초서 교통과 A 경장은 바로 출동해 고속도로 위를 샅샅이 뒤졌고, 50분 뒤 경부고속도로 잠원고가차도 부근에서 걷고 있는 노인을 발견했습니다.

A 경장은 사고를 막기 위해 경광등을 환하게 켠 뒤 차에서 내려 노인을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해당 노인은 치매를 앓고 있었는데 휴대전화 없이 집을 나섰다가 길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이 실종 프로파일링 시스템에 노인의 정보를 조회한 결과, 전날 치매 노인 실종자로 등록된 70대로 확인돼 실종 18시간 만에 가족들과 연락이 닿을 수 있었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