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삐걱거리는 '노사정'...힘에 부치는 '상생 협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길어지면서 삶의 고통을 호소하는 노동자들의 항의가 요즘 들어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노동계와 경제계 정부 이른바 노사정 3자 간의 협력과 소통이 더 중요해졌는데요.

하지만 친노동자정책으로 경제계가 소외될 수도 있다는 처음 예상과는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정부와 노동계와의 거리가 더 멀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사노위'의 회의는 언제나 허전합니다.

'제1노조'인 민주노총의 불참 때문입니다.

민주노총 출신 위원장의 3기 연임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은 현 정부 들어 이런 노사정 대화에 한번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문성현 /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 (기존) 노사정위원회에서 (현 정부 들어)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바꿀 때 가장 주요한 지점을, 소외된 계층 노동자의 목소리를 사회적 대화의 틀로서 담을 수 있겠다(하는 것이었습니다)]

노력이 없던 건 아닙니다.

하지만 민주노총 내부 의견이 갈리면서 대타협은 좌초했습니다.

오히려 후유증은 컸고… 심지어 민주노총 위원장이 사무실에서 경찰에 끌려가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이젠 한국노총마저 화가 많이 났습니다.

노사정의 협력을 위해 많이 참고 양보해왔다는 게 중론인데 그런 그들마저 일자리위원회 참석까지 거부하며 '정부 여당의 독단'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 '코로나 고용 위기'로 정부가 더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마련해 달라며 경영계와 잦은 만남을 갖는 요즘이라

노동계의 소외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 많은 청년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여러 어려움이 있으시겠지만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을 준비하실 때에는 우리 청년이 일할 수 있는 기회의 문을 더 많이 열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구조적인 모순과 코로나 피로감이 겹치면서 곳곳에서 터져 나왔던 '을의 분노'는, 연휴 기간 잠시 숨을 고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가위가 지나면 그땐 지금보다 더 강하게 정부를 압박할 거'라고 예고한 상태라서 연휴 뒤 정부가 가지고 나올 대응 전략이 주목됩니다.

YTN 이승훈입니다.


YTN 이승훈 (shoony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