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역 귀성열차 거의 매진...고속버스 승객 지난해보다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를 앞둔 오늘(17일) 서울역을 출발하는 하행선 열차는 거의 매진됐는데요.

기차역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고속버스 승객도 지난해보다 많이 늘어났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귀성길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저는 서울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귀성길 풍경은 어떻습니까?

[기자]
조금 전보다 사람들이 더 모여들기 시작했는데요.

주로 혼자서 귀성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한복을 입고, 부모 손을 잡고 가는 아이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귀성객들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우려하면서도 오랜만에 가족을 만날 생각에 들뜬 모습이었는데요.

고향 가는 시민 이야기 한 번 들어보시죠.

[박수인 / 서울 서교동 : 오랫동안 가족들이랑 시간 보낼 기회가 지금밖에 없어서, 마스크 잘 챙겨서 내려가려고요.]

'전쟁'에 비교되던 예년에 비하면 귀성길이 오히려 한산한 편인데요.

이번에도 코로나19로 거리 두기를 위해 창가 측 좌석만 앉을 수 있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좌석이 절반가량 줄어든 17만2천 석 정도입니다.

입석도 아예 금지돼서, 열차표 구하기는 한층 어려워진 상황입니다.

아침 8시 기준 하행선 열차 예매율을 보시면요.

경부선이 96.7%, 호남선은 93%, 전라선이 94.8%에 이르러서, 거의 매진입니다.

고속버스 예매율도 지난해보다 많이 올랐습니다.

하행선 전체 73%, 부산 90%, 광주 90% 정도로 적게는 20 퍼센트 포인트, 많게는 55 퍼센트 포인트 올랐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때문에 방역 대책이 여러 가지로 시행된다고요?

[기자]
열차를 탈 때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하는데요.

코로나19 이후로 열차 안에서 음식물 섭취는 엄격히 제한됩니다.

기차여행의 묘미인 매점 카트도 사라졌고요.

대화나 전화통화는 객실 밖 통로에서 하셔야 합니다.

또 이른바 '코스크', '턱스크' 등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으면 안 됩니다.

방역 당국이 집에서, 가족 모임에 한정해서 수도권 8명 모임을 허용했지만요.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았다면 성묘나 고향 집 방문을 자제하기를 권고하고 있습니다.

또 전문가들은 고향에 내려가게 되면 미리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게 좋다고 합니다.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한 귀성길 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