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고차 단지 76명 집단감염...수도권 새 집단감염 8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천의 한 대규모 중고차 매매단지에서 외국인 직원과 고객 등 76명이 확진돼 전수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도권 곳곳에서는 새로 확인된 집단감염 사례만 8건에 이릅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오후 시간도 검사가 진행되고 있죠?

[기자]
네, 이곳 임시 선별검사소에선 오전 10시부터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단지 직원들을 상대로 현재까지 진행한 검사량은 3천2백여 건에 이릅니다.

이곳 중고차 매매단지에선 지난달 2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모두 76명이 확진됐습니다.

현재까지 3천2백여 명이 검사를 받았고, 밀접 접촉자는 200여 명 정도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상당수는 이슬람 국가 출신 외국인인데요.

방역 당국은 이슬람 최대 명절 중 하나인 희생제를 맞아 종사자들이 음식을 공유하다가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역학 조사가 쉽지 않다면서요?

[기자]
네, 여러 이유가 있는데 먼저 매매단지 환경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제 뒤로 차량이 다수 주차된 곳이 매매단지인데, 축구장 300개 정도를 합친 넓이입니다.

근무하는 직원만 2천 명 정도로 추정되는데 문제는 이 단지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역 주체가 없다는 점입니다.

또 동선을 추적할 수 있는 CCTV가 많이 없고, 출입명부 작성도 전혀 이뤄지지 않아 밀접접촉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단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전화로 출입기록을 남기는 '080 안심콜' 서비스를 매매 단지에 도입하도록 했는데요.

문제는 이뿐만입니다.

이곳에선 외국인들이 주로 근무하고 있어 소통이 원활치 않습니다.

통역 인력이 부족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앵커]
다른 수도권 지역에서도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수도권에서 새로 발생한 집단감염만 8건입니다.

먼저 인천에서는 남동구에 있는 주점 직원 발 감염이 10명, 운수업 직원 발 감염이 14명입니다.

파주에서도 두 건이 새로 발생했는데 김치 제조업체에서 모두 22명, 가전 수입 업체에서 12명이 각각 누적 확진됐습니다.

의정부에 있는 스크린골프장에서도 15명이 확진됐고, 구리에 있는 학습·운동 학원에서 모두 16명이 감염됐습니다.

경기 하남시 식품제조업체에서 12명이 확진됐고, 서울 동작구 수산시장에서도 11명이 확진돼 각각 신규 집단감염 사례에 포함됐습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는데요.

서울 용산구에 있는 PC방에서는 13명이 추가돼 확진자는 43명이 됐고

광명시 자동차공장에서도 5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는 84명입니다.

지금까지 인천 옥련동에 있는 중고차 매매단지 앞에서 YTN 박희재입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