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2주 재연장

실시간 주요뉴스

수도권 4단계 6주 연속·비수도권 3단계 4주 연속 유지
김부겸 총리 "안타깝게도 감염 확산의 불길 여전"
"광복절 집회는 4차 유행에 기름 붓기…좌시하지 않아"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좀처럼 꺾이지 않자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까지는 수도권은 4단계, 비수도권은 3단계 조치가 이어집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결국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군요?

[기자]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비수도권 3단계도 2주 연장합니다.

이로써 수도권 4단계는 6주 연속, 비수도권 3단계는 4주 연속 이어지게 됩니다.

사적 모임 제한 조치도 유지됩니다.

수도권에선 낮 시간대는 4명,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습니다.

비수도권 역시 4명까지로 제한됩니다.

공원, 휴양지, 해수욕장 등에서 야간 음주나 숙박시설의 파티도 함께 금지됩니다.

다만 민생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일부 수칙이 변경됐습니다.

먼저 4단계에서는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다고 해도 사적모임 제한이 적용됩니다.

이·미용업은 4단계에서 밤 10시 영업시간 제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대부분 밤 9시에 문을 닫기 때문입니다.

또 종교시설은 4단계일 때 수용 인원이 100명 이하라면 10명까지, 그 이상이면 최대 99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다음은 3단계일 때 변경 사항입니다.

가족모임은 직계 가족이라고 하더라도 3단계에서는 4명만 만날 수 있습니다.

다만 상견례는 8명까지, 돌잔치는 16명까지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대규모 스포츠 행사는 3단계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를 거쳐야 가능합니다.

비정규 시설에서 열리는 공연은 3단계에서 6㎡ 면적에 1명씩, 최대 2천 명까지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앞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자 '짧고 굵은' 고강도 조치를 적용해 확산세를 누그러뜨리겠다고 해왔습니다.

이번엔 휴가철, 광복절, 8월 말 개학을 앞두고 확실히 감소세로 반전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수도권 3단계 조정은 주간 일 평균 확진자가 900명 아래로 떨어지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4차 대유행의 우세종이 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이번 방역 조치의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종균입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