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서객 발길 끊긴 '대성리 MT촌'..."일용직 나가며 버텨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해마다 여름이면 피서객들로 북적이던 경기 가평군 대성리 MT촌에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단체 손님을 위한 펜션이 많은 곳인데, 사적 모임 인원 제한으로 타격을 받은 건데요.

김철희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이곳은 경기 가평군 대성리 MT촌 안에 있는 펜션입니다.

코로나19가 없었다면 손님들로 한창 붐빌 시기지만 투숙객이 아무도 없어 문이 굳게 닫혀 있습니다.

한 달 동안 가장 큰 방이 한 번도 나가지 않았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한데요.

옆에 있는 농구장도 2년 전만 해도 손님들로 붐볐지만, 지금은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뒤에 있는 수영장 역시 언제 올지 모를 손님을 위해 물은 가득 채워놨지만, 튜브만 둥둥 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유행한 뒤로 단체 손님을 거의 받지 못한 펜션 업주들은 최소한의 생계유지도 안 된다고 하소연합니다.

특히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4단계 이후 세 명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되면서 수입이 90% 가까이 줄었다고 합니다.

[변재진 / 대성리 펜션 업주 : 저희가 매출이 워낙 크게 떨어지다 보니까 은행에서 저번 달에, 7월에 추가 대출도 받았고…. ]

가격도 절반으로 낮추고, 대출도 여러 번 받아가며 버텼지만, 이제는 한계에 다다른 상황.

펜션만으로 생계를 꾸릴 수 없어 일용직을 하는 업주도 있습니다.

[변기완 / 대성리 펜션 업주 : (펜션)운영이 안 되다 보니까. 나가는 돈은 많고 들어오는 돈은 없다 보니까 제가 이제 근처 인력사무소에 가서 노동일을 계속했었어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건 단체손님 전문 펜션뿐만이 아닙니다.

마을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 자체가 끊기면서 식당이나 마트의 수입도 크게 줄었습니다.

[김종현 / 대성리 마트 업주 : 작년보다 매출 같은 경우는 거의 반 토막. 근데 작년에도 사실은 코로나 때문에 전년 대비 매출이 떨어진 편이었거든요.]

기약 없는 방역 대책에 지쳐가는 대성리 MT촌 자영업자들.

[변재진 / 대성리 펜션 업주 : 전국적으로 확 잡아서 없애든지, 그렇게 해야 하는 거지 어디는 되고 어디는 안 되고 이렇게 하다 보니까 계속 환자는 늘어나잖아요.]

[변기완 / 대성리 펜션 업주 : 이게 기약도 없고 무조건 참고 인내를 해야 하는데 이게 언제까지 인내해야 할지도 모르고. 거기까지 우리가 참고 버텨낼지 모르겠고….]

여행객들로 북적여야 할 여름의 대성리에는 답답한 적막감만이 흐르고 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