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선별진료소 '회복지원차량' 운영...강행군에 단비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차 유행 발생 이후로 선별진료소에서는 많게는 하루 수천 명씩 검사하는 강행군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방역 당국은 회복이나 심리상담 등을 제공하는 버스를 선별진료소 곳곳에 제공해 의료진이 지치지 않게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의료진 회복을 지원하는 버스를 운영한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제 뒤에 보이는 버스가 이곳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을 위한 '회복지원차량'입니다.

의료진이 오전 업무를 마치고 무더위가 제일 심한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하는데요.

안에는 우등 고속버스처럼 넓고 다리를 쭉 뻗을 수 있는 의자와, 시원한 에어컨, 생수 등이 준비돼 있습니다.

이곳 선별진료소에서 하루 400명 정도가 검사를 받는데요.

제가 만난 의료진은 무더위 속에서도 회복지원버스 덕에 한결 편하게 쉴 수 있다고 반겼습니다.

방역 당국은 지난달 26일 소방청을 시작으로, 경찰청과 행정안전부 등의 도움을 추가로 받아 이런 회복지원차량을 모두 22대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어제(2일)부터 정부는 '마음 안심 버스' 5대를 권역마다 1대씩 운영하기 시작했는데요.

스트레스 측정이나 심리상담 등 심리지원을 위한 장비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버스입니다.

신청을 받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의사, 간호사, 공무원 등에 대한 심리 지원을 하게 됩니다.

[앵커]
확산세가 꺾여야 의료진도 한숨 돌릴 텐데, 집단 감염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지친 의료진을 위한 별도 대책이 필요할 정도로 집단 감염은 연일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백신을 2차까지 모두 접종하고도 집단 감염이 일어난 사례도 드러나 우려스러운 상황입니다.

서울 강서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환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10명이 추가로 감염됐는데, 이 가운데 6명이 2차 접종까지 끝내고 2주가 지난 상태로 확진된 건데요.

여러 명이 병실을 함께 쓰면서 투석 등 치료를 받으며 전파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 밖에도 경기 양주시 헬스장에서 시작돼 어학원으로 이어진 집단 감염은 누적 확진자 95명을 기록했고요.

양주시 식료품 제조공장에서는 지금까지 직원과 가족, 지인 등 5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들 감염이 델타 변이 관련인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남양주 별내동 임시선별검사소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